뉴시스

中외교부 "중국산 백신, 공공재로 합리적 가격에 제공"

입력 2020.10.01. 00:09 댓글 0개
[베이징=신화/뉴시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2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중국 교육·문화·보건·체육 분야 전문가 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심포지엄을 주재하고 있다. 2020.09.2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중국 외교부는 중국이 개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로 합리적인 가격에 전 세계에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여러 나라의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 지는 불분명하다"며 "중국이 우리의 백신을 세계에 공공재로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것이라는 점 만큼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이나 유럽에서 만든 백신보다 더 비쌀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은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알맞은 가격에 개발도상국들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이미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을 공공재로 다루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는 작년 12월 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병이 공식 보고됐다.

중국이 개발 중인 백신 일부는 현재 최종 3상 임상시험 중에 있다. 중국 정부가 임상시험을 마치지 않은 후보 물질을 이미 자국민들에 대규모로 접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