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군공항 이전 차질 "국방부 책임이 가장 커"

입력 2020.09.28. 15:00 수정 2020.09.28. 18:02 댓글 0개
무등일보·뉴시스 광주전남본부·광주MBC
2020추석 지역현안 공동 여론조사
국방부 적극 이전 추진 의지가 가장 필요한 조건
무안공항 들어선 전남 서부권은 보상 확대가 1 순위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국방부가 광주 군공항 이전 차질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와 전남도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광주시민은 전남도, 전남도민은 광주시가 각각 책임이 더 크다고 봤다. 시·도민들은 또 광주 군공항 이전을 위해 국방부의 적극 추진의지가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다만, 무안국제공항이 들어선 전남 서부권 주민은 이전 지역 보상 확대를 가장 필요한 조건으로 꼽았다.

◆광주 군공항이전 차질 책임…국방부 28.5%, 전남도 18.5%, 광주시 17.9% 순

28일 무등일보와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광주MBC가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이틀간 광주·전남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시·도민 1천200명(광주 519명·전남 681명)을 대상으로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 차질 책임 소재'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28.5%가 국방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답했다.

'전남도 책임이 크다'는 답변은 18.5%, '광주시의 책임이 크다'는 답변은 17.9%로 나타났다. '잘모름'이 22.0%, 기타는 13.1%로 였다.

광주시민(31.5%)이 전남도민(26.2%)보다 국방부의 책임이 가장 크다는 응답이 더 많았으며 광주시민들은 광주시(17.0%)보다 전남도(20.5%)가 책임이 크다고 본 반면, 전남도민들은 광주시(18.6%)가 전남도(16.9%)보다 책임이 크다가 생각했다.

다만, 전남 동부권 주민들은 국방부(23.0%), 전남도(17.2%), 광주시 (15.0%) 등의 순으로 책임이 크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군공항 이전 차질 책임론에 대해 군·민간 공항 동시 이전에 응답한 사람은 국방부(29.9%), 전남도(25.6%), 광주시 (18.6%) 등의 순으로, 민간공항 우선 이전에 응답한 사람은 국방부(36.0%), 광주시(18.0%), 전남도(12.5%) 등의 순으로 책임이 크다고 각각 응답했다.

◆ 광주 군공항 이전 필요 조건…국방부의지 35.0%, 이전지역 보상확대 22.3%, 특별법 제정 19.2%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위해 가장 필요한 조건'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방부의 적극적인 추진의지가 35.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이전지역 보상확대(22.3%), 특별법 제정(19.2%), 잘모름(14.6%), 기타(9.0%) 등의 순이었다.

광주시민 군공항 이전 필요 조건으로 43.6%가 국방부 적극 추진의지, 19.0%가 이전지역 보상 확대, 16.8%가 특별법 제정을 꼽은 반면, 전남도민은 국방부 적극 추진의지 28.4%, 이전지역 보상 확대 24.8%, 특별법 제정 21.1%로 3개 조건이 비슷했다.

특히 광주 군공항 이전지로 거론되고 있는 무안국제공항이 들어선 전남 서부권 주민 30.6%는 필요조건 1순위로 이전지역 보상확대를 꼽았다. 이어 24.0%가 국방부의 적극 추진 의지, 20.4%가 특별법 제정 등 순이었다.

군공항 이전 필요 조건으로 국방부 적극 추진 의지을 꼽은 응답자는 18~29세(42.5%), 광주 광산구(47.7%). 광주 서구(44.9%), 광주 동구(44.3%), 광주 남구(43.1%), 진보층(41.7%) 등에서 전체 평균(35.0%) 대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광주시와 전남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4만5797명에 접촉해 1200명(2.6%)이 응답했다. 조사방법은 유선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6%p이다. 통계보정은 2020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통계 기준으로 성·연령대·권역별 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