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행정통합] 광주보다 전남도민이 더 찬성

입력 2020.09.28. 13:28 수정 2020.09.28. 17:37 댓글 4개
무등일보·뉴시스 광주전남본부·광주MBC
2020추석 지역현안 공동 여론조사
5·60대 이상·광주근교권 찬성 비율 높아
3·40대·광산구 등 반대 상대적으로 많아
찬성 의견, 광주보다 전남에서 3.3%p↑

광주·전남 지역민들은 대체로 시·도 행정통합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등일보와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광주MBC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광주·전남지역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추석특집 광주전남 현안 인식 조사'(표본오차 95%신뢰수준에 ±2.8%p)에서 응답자의 51.4 %가 행정통합에 찬성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36%였으며 '잘 모름'이라는 답은 12.6%였다.


◆광주보다 전남 찬성률 더 높아

시도통합에 대한 첫 논의는 이용섭 광주시장이 제기했지만 통합에 찬성하는 측은 49.5%에 그친 광주에 비해 전남이 3.3%p가 높은 52.8%를 기록해 대조를 보였다.

행정통합에 속도를 내던 광주시에 비해 다소 여유로운 접근을 원했던 전남도였지만 지역민의 의견은 상대적으로 차이가 있었던 셈이다.

지역별로 봤을 때 광주는 동구가 60%로 가장 찬성률이 가장 높았으며 전남지역은 광주근교권(순천·나주·화순·담양·함평·영광·장성)이 55.5%로 최고였다.

반면 광주 광산구는 전체 지역 중 유일하게 '반대'가 40%를 넘긴 43.7%를 기록해 찬성하는 주민(47.6%)과 팽팽하게 의견이 맞섰다.

연령별로 40대 이하와 50대 이상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18~29세에서 찬성 41.0%로 반대 39.2%에 비해 1.8%p 높았지만 전체 찬성률 51.4%에 비해 11.4%p나 낮았다. 또 30대(찬성 49.2%·반대 42.9%)와 40대(찬성 47.4%·반대 41.9%)도 찬성 의견이 반대보다 높았지만 전체 찬성률에 비해서는 낮았으며 상대적으로 반대 의견은 평균(36.0%)치를 웃돌았다.

이에 비해 50대(찬성 58.0%·반대 34.7%)와 60대 이상(찬성 56.3%·반대 28.6%)은 찬성 의견이 반대 의견에 비해 각각 23.3%p, 27.7%p가 높았다.


◆찬성 "자립경제·지방소멸위기 극복"

시도행정 통합에 찬성하는 지역민들은 대체로 찬성 이유로 '자립경제 광역경제권 구축'과 '지방소멸 및 수도권 집중 극복'을 꼽았다.

'자립경제 광역경제권 구축'은 찬성 응답자의 39.9%가, '지방소멸 및 수도권 집중 극복'은 37.2%가 각각 선택했다. '역사와 문화·경제적 동일성'이 17.0%로 그 뒤를 이었으며 '잘모름' 3.2%,'기타' 2.7% 등이다.

가장 많은 응답률을 기록한 '광역경제권 구축'은 40대(48.7%)와 50대(42.7%)에서 가장 높았으며 '지방소멸 및 수도권 집중 극복'은 18~20세(43.6%)와 30대(43.6%)에서 가장 높았다.

'역사와 문화·경제적 동일성'의 경우 60대 이상(20.7%)에서 상대적 높게 나오는 등 통합의 이유에 세대간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

그리고 남성은 광역경제권 구축(48.0%)을, 여성은 지방소멸 등(42.7%)을 주된 이유로 선택했다.

지역별 견해차도 분명했다.

광주는 서구를 제외한 4개 자치구 모두 광역경제권 구축을 선택한 비율이 높았지만 전남은 광주근교권과 동부권(여수·광양·곡성·구례·고흥·보성·장흥·강진), 서부권(목포·영암·무안·신안·해남·완도·진도) 모두 견해가 달랐다.

광주근교권은 광역경제권 구축 41.9%와 지방소멸 및 수도권 집중 극복 41.0%로 엇비슷했지만 동부권은 지방소멸 등이 38.6%로 29.4%에 그친 광역경제권 구축을 9.2%p차로 앞섰다. 반면 서부권은 광역경제권 구축이 49.0%로 33.1%에 머문 지방소멸 등을 15.9%p차로 앞섰다.


◆반대 "지역민간 갈등 우려·공감대 부족"

통합에 반대하는 지역민들은 이유로 '시도 지역민간 갈등 우려'와 '정치권과 지역민 공감대 부족'을 대체로 선택했다.

반대를 선택한 응답자 중 34.1%가 '지역민간 갈등우려'를 선택했으며 '공감대 부족'은 28.4%였다. 또 '정치적 추진의도가 있어보여서'라고 응답한 경우도 22.6%였으며 기타 8.2%, 잘모름 6.8% 등이다.

연령별로 봤을때 30대에서만 '공감대 부족'이 36.2%로 '지역민간 갈등 우려'30.7%보다 높았을 뿐 다른 연령대에서는 '지역민간 갈등 우려'를 선택한 응답자들이 가장 많았다.

'정치적 추진 의도'를 선택한 응답자들은 60대 이상(19.6%)만 평균 이하로 나타났다.

반대 이유도 지역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광주지역민들은 '공감대 부족'을 주된 사유로 꼽은 반면 전남지역민들은 '지역민간 갈등 우려'를 선택했다.

광주에서는 '정치적 추진 의도'(65.5%) 비율이 가장 높았던 동구를 제외한 다른 4개구는 모두 '공감대 부족'이 33.7~43.9%로 평균보다 높았다.

하지만 전남지역에서는 광주근교권이 '지역민 간 갈등우려'를 선택한 경우가 46.0%로 가장 높았다. 동부권(38.4%)과 서부권(34.4%)도 평균보다 높았으며 '공감대 부족'을 선택한 경우는 16.5~ 25.6%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광주시와 전남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4만5천797명에 접촉해 1천200명(2.6%)이 응답했다. 조사방법은 유선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6%p이다. 통계보정은 2020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통계 기준으로 성·연령대·권역별 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