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9월 광주 주택 매매가격 0.05% 상승 '보합세'

입력 2020.09.28. 11:00 수정 2020.09.28. 11:02 댓글 0개
전세가격 0.06% 올라…“지속 상승”

올 9월 광주지역 주택 매매가격은 0.05% 올라 보합세를 나타냈다.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발표한 '월간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9월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전달보다 0.80% 상승했다. 수도권(1.07%)은 전달(1.09%)과 비슷한 상승폭을 기록했고 5개 광역시는 0.53%로 전달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이 1.42% 상승한 가운데 대구가 0.90%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으며 대전(0.73%), 울산(0.47%), 부산(0.41%)도 올랐다. 광주는 0.05%로 보합에 가까운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방에서는 충남(0.26%), 경남(0.24%), 경북(0.20%), 전남(0.19%), 강원(0.15%), 전북(0.11%)은 상승했지만 충북(-0.06%)은 하락했다.

9월 전국 주택 전세가격은 전달보다 0.87% 올랐다.

수도권과 광역시가 전세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데다 지방까지도 전세 부족 현상을 보이면서 전국의 전세 가격 상승세가 높아졌다. 수도권(1.23%)은 전달보다 상승폭 소폭 커졌다. 5개 광역시(0.48%)과 기타 지방(0.38%)도 모두 올랐다.

5대 광역의 경우 대전(1.00%), 대구(0.79%), 울산(0.39%), 부산(0.24%), 광주(0.06%)까지 모두 상승했다.

서울의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기준점인 100을 훌쩍 넘는 143을 기록했고 광주는 107를 나타내는 등 모든 지역의 전망지수가 100을 상회, 임대차보호 3법 이후에도 전세가격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더 많았다.

KB부동산 리브온 가격 전망지수는 전국 4천여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지역의 가격이 상승할 것인지, 하락할 것인지에 대해 조사를 해 0~200 범위의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지수가 100을 초과할 수록 상승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KB부동산 관계자는 "9월 주택가격은 전달과 유사한 수준의 상승을 보였지만 전세시장은 상승폭이 더욱 확대됐다"며 "전세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가 여전한 것으로 전세시장 안정화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