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추신수, 2020시즌 마지막 타석에서 기습 번트 안타

입력 2020.09.28. 08:13 댓글 0개
텍사스와 7년 계약 마무리
[휴스턴=AP/뉴시스]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1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몸에 맞는 볼로 나가 2루를 훔친 후 이어진 내야안타와 상대 실책으로 1회 득점하고 있다. 2020.09.02.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2020시즌 마지막 타석을 기습 번트 안타로 장식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1회말 첫 타석에 선 그는 상대 선발 체이스 데종의 2구째에 기습 번트를 시도했다. 타구를 3루쪽으로 보내며 상대 수비 시프트의 허를 찔렀고, 전력 질주해 1루에서 세이프가 됐다.

하지만 베이스를 잘못 밟으며 넘어진 뒤 대주자 윌리 칼훈과 교체됐다. 더그아웃에 돌아온 그는 동료들과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날 경기는 추신수에게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올 시즌이 텍사스와 2014시즌을 앞두고 맺은 7년 계약의 마지막 해이기 때문이다. 그는 현역 생활 연장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선수로 이미 황혼의 나이에 접어든 그가 다시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을 지는 확신할 수 없다.

더욱이 지난 8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오른 손목을 다쳤다. 회복이 빠르지 않아 시즌 내 복귀도 불투명했다. 그러나 추신수는 이날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선발 라인업에 포함됐다.

MLB닷컴에 따르면 경기 전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추신수가 100% 컨디션이 아닌 건 알지만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한 번 더 뛰게하고 싶다"며 베테랑을 예우했다.

아내 하원미 씨와 세 자녀 등 추신수의 가족들은 관중석에서 가장의 마지막 타석을 응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텍사스 구단이 보인 배려다.

추신수는 올해 33경기에서 타율 0.229(110타수 26안타) 3홈런 15타점 6도루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