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협 "韓해운산업 경쟁력 위해 선·화주 상생 발전 도모해야"

입력 2020.09.28. 06:00 댓글 0개
지난해 韓 운송 서비스 수출 11위로 하락…대외환경도 악화
"국적선 적취율 제고, 우수 선화제 인증제 기준 완화 등 필요"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물류비가 급등하며 무역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선·화주 상호 발전을 위한 상생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8일 발표한 '해운 서비스 수출 부진 현황과 시사점'에 따르면 한국의 운송 서비스 수출이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7%에서 2019년 2.6%로 하락했고 같은 기간 운송 서비스 수출 순위도 세계 5위에서 11위로 하락했다.

선박 과잉으로 운임 하락 등 대외환경이 악화되자 글로벌 선사들은 인수합병(M&A), 얼라이언스 협력 등을 추진하며 경쟁력을 키운 반면, 국내 선사들은 한진해운 사태 이후 선복량 및 노선 점유율이 감소하며 경쟁력 격차가 심화됐다는 것이 무협의 분석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글로벌 물동량이 회복되며 운임이 크게 오르고 일부 항로에 안정적인 서비스 공급이 어려워지면서 무역업계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발 컨테이너 운임지수(CCFI)는 9월 11일 기준 949.48로 전주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해 평균 823.53보다 크게 상승한 수치다. 글로벌 선사들이 수입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미주노선에 중국발 물량을 우선 배정하자, 국내 수출 업계에서는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까지 나왔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무역업계와 물류업계의 상생 발전을 위해서는 국적선 적취율 제고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며 "미국, 중국 등에서는 정부가 나서 원유, 석탄 등 주요 전략물자 운송에 자국선 사용을 권고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도 전략 화물 운송 시 국적선 우선 고려를 유도하고 올해 도입한 '우수 선화주 인증제' 기준을 완화해 해당 제도의 실효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포워딩 업체에 대한 인증기준이 연매출 100억원으로 지나치게 높아 이를 낮추는 것도 하나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보고서는 이어 "국내 해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선사들이 화주 서비스를 개선해 국적선 이용을 늘리도록 해야 한다"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으로 물류 수요가 증가한 베트남 등으로 노선 증설, 항만 확보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화주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혜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선사들은 수출입 기업들이 물류를 효율화할 수 있도록 맞춤형 노선 발굴 및 서비스 개선에 힘쓰고, 화주들은 해외마케팅 시 선사 선택권을 외국 파트너에게 무조건 맡기는 관행에서 벗어나 운임 비교 견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출입물류포털 등을 활용해 물류비 절감과 적기 운송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