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오리온, SK 꺾고 초대 컵대회 우승···MVP 이대성

입력 2020.09.27. 19:50 댓글 0개
1득점당 1만원 적립, 총 2440만원 성금 기부
[서울=뉴시스]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이대성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초대 KBL컵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오리온이 27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 MG 새마을금고 KBL컵대회 결승에서 한 수 위 조직력을 앞세워 SK를 94–81, 13점차로 꺾고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물렀던 오리온은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전승을 거두며 정상에 등극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강을준 감독은 첫 공식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다음달 개막하는 정규리그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은 비시즌 자유계약(FA)을 통해 전주 KCC를 떠나 오리온에 합류한 가드 이대성이 받았다.

이대성은 이날 3점슛 4개를 포함해 18점(4어시스트)을 올렸다. 이승현이 23점(7리바운드), 디드릭 로슨이 22점(17라운드 7어시스트), 허일영이 22점을 지원하며 내외곽에서 조화를 이뤘다.

김선형, 최준용, 안영준, 김민수 등 주축들이 대거 빠진 SK의 돌풍은 결승에서 멈췄다.

자밀 워니(25점 10리바운드), 변기훈(20점)을 앞세워 반격했으나 승부처에서 오리온의 외곽포와 연이은 공격 리바운드 허용으로 고비를 넘지 못했다.

그러나 사실상 식스맨급 선수들로 준우승을 차지해 우승후보의 면모를 보여줬다.

오리온은 우승 상금으로 3000만원, SK는 준우승 상금으로 1000만원을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선 1득점당 1만원을 적립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 총 2440점으로 2440만원이 적립됐다. 적립금은 우승팀 오리온의 명의로 전해진다.

올해 여름 수해 및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이웃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난 취약 계층,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 등을 돕기 위해 마련했다.

2020~2021시즌 프로농구는 다음달 9일 막을 올린다.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살필 예정으로 현재로선 무관중이 유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