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의당 대표 선거 과반 득표 없어 결선···김종철·배진교 진출

입력 2020.09.27. 19:00 댓글 0개
1·2위 283표차…김종민·박창진 후보 낙선
내달 9일 최종 당대표 선거 결과 발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정의당 당대표 선거 결선에 진출한 배진교, 김종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9.2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의당 당대표 선거 투표 결과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투표가 시행될 예정이다. 1,2위로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배진교 후보가 최종 승부를 치르게 됐다.

정의당은 27일 오후 온라인 중계를 통해 정의당 6기 대표단 선출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김종철 후보는 총 득표 수 29.79%(4006표)로 1위를 기록했고 배진교 후보는 27.68%(3723표)로 2위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표차는 283표다. 낙선한 박창진 후보는 21.86%(2940표), 김종민 후보는 20.67%(2780표)를 받았다.

총 선거권자 26851명 중 13733명이 투표해 투표율 51.15%를 기록했다. 투표는 23~26일 온라인, 27일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선거는 심상정 대표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조기 퇴진을 선언하면서 실시됐다. 김종민·김종철·박창진·배진교 4인이 출사표를 던져 접전을 벌였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정의당 당대표 선거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왼쪽 두번째부터), 배진교 후보 및 낙선한 박창진(왼쪽 첫번째), 김종민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9.27. mangusta@newsis.com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 후보는 "이번 정의당 대표 선거 투표율은 이전에 비해 약간 낮다.이것이 현재 정의당이 당원들과 함께 혁신해야 하고 고민해야 할 대목이라 생각한다"며 "그런 부분을 가슴에 안고 남은 선거 기간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그는 1999년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표 비서로 정치권에 들어왔다. 노회찬·윤소하 원내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당 선임대변인직을 수행했다. 양경규 전 민주노총 공공연맹 위원장 등 당내 좌파·노동계 지원을 받고 있다.

배진교 후보는 "결선에 진출한 김 후보와 함께 정의당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데 최선을 다해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며 "낙담한 당원들의 좌절을 끝내고, 정치적 효능감이 낮아진 국민들의 기대감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배 후보는 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원내대표를 지내다 당대표 출마를 위해 사임했다.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2010년 인천 남동구청장, 2014년 인천시교육청 감사관을 역임했다. 후보 중 유일한 현역의원이다.

두 후보는 내일부터 결선 선거운동에 돌입해 10월 5일부터 투표에 들어가 최종 결과는 10월 9일 발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