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野 "靑 안보장관회의, 국민보다 김정은 잃을까 전전긍긍"

입력 2020.09.27. 18:49 댓글 0개
靑 "北 사과·재발방지 약속 긍정적으로 평가"
국민의힘 "조의·사과 최우선하는 게 인간 도리"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결과에 대해 "절망감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께서 주재한 안보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첫번째가 '북측의 신속한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였다. 고인과 유족에 대한 조의와 사과 표명이 첫번째가 되는 게 인간의 도리 아닌가"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국방부와 해경의 구조 실패에 대한 자성이 두번째가 돼야한다. 그게 상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 지도자의 한마디 사과를 하늘처럼 떠받들고, 우리 국민들의 피눈물 나는 현실을 외면한 채 '긍정적'이라는 말을 썼다. 태어나서 '긍정적'이란 말을 이토록 슬프게 바라본 적이 있나 싶다"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오늘 청와대의 안보관계장관 회의는 국민을 잃은 슬픔보다 김정은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는 문재인 정부의 속내를 공식화한 회의"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