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北에 '공동조사' 공식요청한 靑 "열린자세로 함께 밝혀내자"

입력 2020.09.27. 17:36 수정 2020.09.27. 17:36 댓글 0개
“중단된 군사통신선을 재가동하자”고 제안도.

청와대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 사건에 대해 북측에 공동조사를 요청했다. 또 중단된 군사통신선을 재가동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27일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 처장은 우선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서 처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다"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엔 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5일 서훈 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하고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고 필요시 공동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