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신도림역 환경미화원 8명 집단감염···휴게실서 함께 식사·휴식

입력 2020.09.26. 23:01 댓글 0개
구로구 179번 확진자 25일 확진 판정 받아
접촉자 16명 검사 실시…양성 7명·음성 9명
근무중 마스크는 착용…역무원과 접촉없어
신도림역 휴게공간 폐쇄…방역소독 실시해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24일 오전 서울 구로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2020.08.24.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지하철 신도림역 환경미화원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6일 서울 구로구에 따르면 관내 179번 확진자는 지난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청소용역회사 소속으로 신도림역에서 환경미화 업무를 담당했다.

그는 23일 발열과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179번 확진자의 동거가족 1명은 음성이다.

구는 25일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환경미화원들이 사용하는 신도림역 휴게공간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 179번 확진자의 전 동료 16명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검체 검사를 통보했다. 결과는 26일 양성 7명, 음성 9명으로 나왔다.

7명의 추가 확진자 가운데 구로구민은 없다. 경기 부천시 3명, 인천시 부평구 1명, 계양구 1명, 영등포구 1명, 관악구 1명이다. 4명(부천시 2명·인천시 1명·영등포구 1명)은 구로구에서, 나머지 3명(인천시 1명·부천시 1명·관악구 1명)은 각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출근을 하고 있다. 2020.09.14. park7691@newsis.com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들은 근무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항상 도시락을 싸와 휴게공간에서 함께 먹고 휴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역무원들과는 접촉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퇴근 이외에 구로구 내 의미 있는 동선은 없다.

구 관계자는 "확진자는 격리병원으로 이송됐고 주거지와 동선에 대한 방역소독은 완료됐다"며 "타 지역 확진자 관련 동선은 해당 지자체가 심층역학조사 후 지자체별로 안내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