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트럼프-바이든 첫 토론 앞둔 격전 주말···준비 총력

입력 2020.09.26. 22:44 댓글 0개
29일 폭스뉴스 앵커 사회로 90분 토론
바이든, 트럼프 허위 주장 대응 고민
[문타운십=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문 타운십(Moon Township)에서 선거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경제, 인종 문제, 주요 도시 폭력 사태, 청렴성, 대법관 임명 등 6개 주제로 TV 토론을 벌인다. 2020.09.26.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첫 토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양측은 토론을 앞둔 마지막 주말 동안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6일(현지시간) CNN은 전했다.

첫 토론은 오는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진행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활발한 현장 유세가 어려워진 상황이라 토론회를 향한 관심이 더 커질 수 있다. 사회는 폭스뉴스의 앵커 크리스 월러스가 맡는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는 어떻게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랜 측근인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의 도움을 받고 있다. 소식통은 크리스티 전 주지사가 2016년 대선 당시 모의토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역할을 했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면에 바이든 후보의 공격 내용이, 뒷면에는 이에 대한 역공이 담긴 노트 카드로 토론을 연습하고 있다.

[샬럿=AP/뉴시스]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캠프 노스엔드에서 흑인 경제와 관련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흑인 사업가, 교육자, 근로자 등과 만나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의 일환으로 700억 달러를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위해 설립한 전통 흑인대학, HBCU에 투자하고 1500억 달러를 흑인 소유의 소규모 사업 부흥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2020.09.26.

바이든 후보는 자신의 비서실장 출신이자 2016년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토론 준비를 맡았던 론 클레인과 작업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모의토론보다 보좌관들의 질문세례에 대응하는 방식의 연습을 선호한다고 한다.

바이든 캠프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엄청난 허위 주장을 퍼부으면서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질까 봐 우려하고 있다. 바이든 캠프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든 거짓 정보를 실시간으로 팩트 체크(사실관계 확인)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바이든 후보가 약물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도핑테스트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민주당 진영에서는 불확실한 주장을 늘어놓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화법에 바이든 후보가 어떻게 대응할지를 두고 의견이 갈린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공보국장을 지낸 젠 사키는 바이든 후보 입장에서 최선의 전략은 "트럼프 대통령을 무시하고 자신만의 게임을 펼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에드 렌델 전 펜실베니아 주지사는 "대통령이 공격할 때마다 바이든은 강하게 받아쳐야 한다. 그리고 그가 무엇을 할지에 대한 답변에 집중해야 한다"며 "어떤 공격도 무응답으로 이어지게 해서는 안 된다. 조는 강한 싸움꾼"이라고 강조했다.

90분에 걸친 첫 토론 주제는 6가지다. 신임 대법관 임명, 코로나19, 경제, 대도시의 인종차별 및 폭력시위 문제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