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영국 왕실, 1년 동안 1천억원 예산지원 받아···국민세금

입력 2020.09.25. 21:06 댓글 0개

[런던=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왕실 가족이 관광객 감소 등 코로나 19로 인해 3500만 파운드(4500만 달러, 525억원)의 수입 손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25일 왕실 재정관이 말했다.

이날 공개된 연례 왕실 재정보고서에 따르면 성채 등 왕가 건물의 관광수입 감소가 3년 간에 걸쳐 1500만 파운드에 이를 전망이다.

또 팬데믹 영향으로 왕실 재정지원이 축소돼 여왕 거소인 버킹엄궁 생활설비 정비사업비가 2000만 파운드 줄어든다는 것이다. 궁의 노후화된 난방시설, 상하수도 및 통신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개비하기 위한 사업비는 당초 10년 간 3억6900만 파운드로 설정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버킹엄궁은 직원 임금을 동결시키고 신규 채용을 보류했다.

보고서는 3월 말로 끝난 지난 1년 동안 영국 왕실은 총 6940만 파운드(8820만 달러, 1000억원)를 정부 예산에서 지원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모두 영국 국민 세금에서 나온 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