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대병원 개원 110주년 맞아 '스마트병원 도약' 선언

입력 2020.09.25. 17:27 댓글 1개
"AI·빅데이터 기반"
【광주=뉴시스】=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 (사진=전남대학교병원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개원 110주년을 맞은 전남대학교 병원이 AI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최첨단 스마트병원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전남대학교병원은 25일 오후 병원 6동 백년홀에서 개원 110주년·전남대어린이병원 개원 3주년 기념식을 열고 병원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기념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외부인사 초청없이 원내 간부와 이사진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남대병원은 우선 4차산업혁명시대의 의료분야를 선도해 나가기 위해 연구력 강화에 주력한다.

병원 내 의생명연구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있으며, 의대 3호관을 연구동으로 활용하는 등 연구시설 인프라를 확충하다.

또 AI헬스케어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사업 참여로 헬스케어 빅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게 됐으며 보건복지부의 연구중심병원 육성과제 선정, 시니어코스메디케어실증센터 구축 등으로 연구력을 강화하고 있다.

진료부문에서는 환자중심의 진료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지난해 신속대응팀을 운영해 위급상황의 입원환자를 신속하게 조치하고 관리함으로써 사망환자와 의료사고 감소의 효과를 거뒀다.

간단한 시술과 수술을 받는 환자들이 오전에 입원해 오후에 퇴원할 수 있도록 낮병동을 운영해 입원적체현상 해소했다.

전남대병원은 코로나19 발생과 동시에 선별진료소를 운영했으며 국민안심병원, 빛고을전남대병원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전환하면서 감염병에 대응했다.

공공부문에서는 권역 책임의료기관으로서 지역내 1·2차 의료기관과 신속하고 원활한 협진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720여곳의 병원과 협력병원을 체결하고 있다.

지난 3년간 총 120여차례의 의료 봉사활동을 했으며 이중 해외의료봉사도 10여차례 펼치고 있다.

이삼용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전남대병원은 연구·진료·교육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지역민의 건강증진과 국내 의료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려온 결과 국내 최고의 상급종합병원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AI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하는 최첨단 스마트병원 시스템 구축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년간 연구력 강화, 경영 내실화, 전문화된 의료역량 강화, 공공의료 확대 등을 통해 미래의료를 이끌 전남대병원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기반을 다졌다"며 "소통과 화합으로 건전한 노사관계를 유지하면서 일할 맛 나는 병원문화를 조성해 최첨단 스마트병원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