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전남통합, 이용섭 '군불'-김영록 '함구'

입력 2020.09.25. 16:44 댓글 7개
민주당 토론회 축사
이 시장은 당위성 강조
김 지사는 언급 없어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25일 오전 광주시청 비지니스룸에서 열린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복합혁신센터 합의문 협약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와 이용섭 광주시장이 포옹하고 있다. 2019.11.25.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광주·전남 통합'을 놓고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통합론을 제기한 이 시장이 통합에 군불을 계속 지피는 반면, 취지에 공감하다고 밝힌 김 지사는 신중 모드를 견지하고 있다.

이 시장은 25일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시의회가 개최한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해 광주·전남 통합의 당위성에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김 지사는 통합에 대해 한 마디 언급도 하지 않았다.

이 시장은 축사에서 "광주와 전남 같이 생활권이 같은 지역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통합하는 것은 시대정신"이라면서 "온 세계가 통합하고 있는데 깊이 상의하지 않았다고 '뜬금없는 소리'라고 하는 것 자체가 뜬금 없는 말"이라고 했다.

이 시장은 "부산, 울산, 경남은 메가시티를 추진하고 있고 대구, 경북은 2022년 출범을 목표로 행정 통합 논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프랑스는 22개 레지옹을 2016년 13개 레지옹으로 통합 개편하고 일본은 47개 도도부현을 9~13개로 개편할 예정"이라고 예을 들었다.

"통합은 중복투자, 과다경쟁 등의 현안 대응능력 약화 문제를 해소할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도 초광역 행정구역이 수도권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제도와 법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반면, 김영록전남지사는 영상 축사를 했지만 시도통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 추진에도 불구하고 인구, 기업, 일자리, 의료, 연구개발 등은 수도권 편중이 심각하고 지방은 날로 인구 감소로 소멸위기에 놓여 있다"면서 "국가균형발전 완성을 위한 과감하고 강력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 완성과 공공기관 2차 이전이 함께 추진돼야 하고 지방소멸위기 지원특별법제정이 필요하다"며 "실직적인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재정분권이 담보돼야 하며 농협, 수협 등 금융기관이 농도 전남으로 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과 김 지사의 이처럼 다른 행보는 아직 시도통합의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한 시각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추석 이후 만남에서는 이러한 견해차가 해소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민주당 우원식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TF 추진단장은 이날 "국토불균형 발전 전략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고 수도권 일극체제를 메가시티 등 다극체제로 전환해 지방을 되살릴 방안을 찾고자 한다"면서 "광주전남도 통합논의 가 시작됐는데 적극 뒷바침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도 "광주전남 통합은 길 수 있지만 반드시 이뤄내 시너지 효과를 내야 한다"면서 "통합의 길에 산적한 여러 난제를 뚫기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