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대구-광주 연계협력으로 동반성장·화합 이뤄야"

입력 2020.09.24. 18:11 수정 2020.09.24. 18:11 댓글 0개
양철수 광전연 책임연구위원, 국토부 세미나서 주제 발표
영·호남 대표 거점으로 성장 필요
지역간 특화자원 등 융·복합으로
국가경쟁력 강화·균형발전 추진

대구-광주 내륙권을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경제권 및 국제적 관광지역으로 발전시켜 동반성장과 동서화합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토교통부가 25일 개최하는 '초광역 연계협력을 통한 새로운 국토 균형발전전략'세미나에서 '대구-광주권 연계협력의 의의 및 추진 방향 '주제발표에 나서는 양철수 광주전남연구원 책임 연구위원은 "수도권 위주의 국가 불균형 발전을 해소하고 영·호남의 동반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동서화합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며 '영호남 동반상장을 위한 동서화합 브리지'를 연계협력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양 책임연구위원은 "인구와 지역총생산액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지역경제의 자생력이 악화되고 있는데다 지역균형발전 정책에도 불구하고 수도권과 지역 간 경제력 격차의 고착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지역기반 사업의 부족과 낮은 재정 자립도,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가속화되고 있는 인구고령화의 문제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구-광주 내륙권을 새로운 경제권이자 국제적 관광지역으로 발전시켜 지역산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간 교류와 국제협력 증대를 통해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고 국가균형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이 연계협력의 의의"라며 "공유와 특화자원의 융복합을 통해 양 지역을 영·호남 대표거점을 동반성장하고 인적·물적 교류를 통해 동서화합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책임연구위원은 대구-광주 연계협력권의 키워드인 ▲상생발전▲동서화합▲연계협력▲성장동력▲특화발전▲경쟁력 강화▲지역이기주의 극복▲동반성장 ▲역할분담 중 가장 상징적이자 우선적인 목적으로 '동서화합'을 들었다.

그는 "수도권 위주의 국가불균형발전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초광역개발사업의 원칙에 부합하는 사업을 발굴하고 선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연계협력, 협력권의 현안, 미래과제, 정부의 정책 방향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관련 전문가가 참여해 지역발전을 위한 전략 키워드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발전 특별법'에 따라 대구와 광주, 전남, 경북 등 21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른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대구-광주 연계권역은 ▲광기반·IT융복합 거점 조성 ▲그린에너지·의료산업 권역별 연계 ▲비즈니스 서비스 허브 구축 ▲초광역 연계 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하게 된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