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 일자리 청신호?···8월 구인 '반짝' 성장

입력 2020.09.23. 15:38 댓글 0개
사랑방 구인구직, 올 1~8월 구인광고 현황 분석
전년대비 구인시장 위축됐지만 8월 7.5% 증가세
업종별로 식품생산직 37.7%↑…혼밥과 배달음식 증가
취업박람회'에서 한 구직자가 취업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얼어붙었던 광주 지역 고용시장이 8월 들어 반짝 성장세를 보였다.

생산직을 포함한 전반적인 구인 규모가 전년과 비슷하게 회복되면서 향후 구인시장 흐름에 청신호가 계속 이어질지 주목된다.

23일 광주·전남 취업포털 사랑방구인구직(job.sarangbang.com)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광주지역 구인광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월평균 게재 건수는 5만118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만9401건) 대비 13.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시장이 줄어든데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집합금지명령에 따른 휴업장 증가 등으로 고용시장이 위축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지난달 기록적인 폭우 피해까지 겹치면서 고용 상황은 더욱 나빠진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얼어붙었던 고용시장은 8월 들어 전년과 비슷한 흐름을 회복했다. 생산직을 포함해 고용시장 전반이 회복세를 보인데 따라 향후 거리두기 완화 등에 따라 시장 규모 확대가 점쳐지는 상황이다.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그래픽은 광주·전남 취업포털 사랑방구인구직(job.sarangbang.com)에 전년 대비 올 1월부터 8월까지 게재된 광주지역 구인광고 추이. (그래픽=취업포털 사랑방 제공) 2020.09.23. photo@newsis.com

올해 광주지역 8월 구인광고 게재건수는 6만4883건으로 지난해 동기(6만350건)대비 7.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생산직이 주된 증가를 보였다. 올해 생산직 8월 한 달간 게재건수는 7037건으로 지난해 대비 32.7% 증가했다.

지난해 생산직 8월 게재건수가 5301건인 것과 비교했을 때 1700건 가량 증가한 셈이다.

업종별로는 식품생산직 업종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올해 8월 식품생산직은 전년 동기 대비 37.7%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세는 코로나19여파 장기화로 혼밥시장 활성화와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려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배달음식 수요 증가 등이 식품생산 구인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장마와 태풍, 폭우 피해 등으로 그간 공고를 내지 못했던 일자리가 거리두기 완화와 함께 풀리면서 소폭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랑방구인구직 관계자는 "배달음식과 간편식 소비 등 집밥 문화 확산에 따라 가공식품 생산공장의 인력 채용 규모가 늘어나면서 생산직 전반의 고용시장 활성화를 견인한 측면이 엿보인다"며 "지역사회 코로나19 이슈가 잠잠해질 무렵 채용공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코로나19 방역이 잘 이뤄진다면 고용시장 활성화를 지켜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