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野, 김홍걸 제명에 "꼬리자르기···민주당, 무한 책임져야"

입력 2020.09.18. 19:33 댓글 0개
국민의힘 "국민 기만…제명으로 면죄부 못 받아"
정의 "부실검증 책임…의원직 스스로 물러나야"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홍걸 무소속 의원. 2020.08.18.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야권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을 제명 조치한 것에 대해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구두논평을 내고 "민주 당적만 없어질 뿐 의원직은 유지돼 꼬리 자르기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국민을 기만한 김 의원의 행태가 단순히 '제명' 조치만으로 면죄부를 받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당 제명은 의원직과 무관하다"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홍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무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되었는데 범죄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 지금처럼 신속하게 국회 윤리위에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하라"며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민 눈 속이고 꼬리 자르는 서툰 야바위꾼 흉내에 그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은 이번 제명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눈가리고 아웅해서는 안되며 김홍걸 의원 문제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급조된 위성정당으로 부실한 검증을 거쳐 김 의원을 당선시킨 책임을 결코 피할 수 없다"며 "김 의원은 더 이상 추한 모습으로 부친의 명예에 누를 끼치지말고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김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