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브닝브리핑] "야들아, 올 해는 안 와도 된다잉"

입력 2020.09.16. 17:39 수정 2020.09.16. 17:39 댓글 1개
완도군 여서도. 사진 완도군 제공

"이동 멈춤"

"엄마 잘 있응게 내려올 생각일랑 말고 맛난거 먹구 잘 있그라. 그랴. 나도 사랑한다잉" 부모님을 시골에 모시고 계시는 집집마다 큰 고민들이 잇따르는 이번 추석. 수화기 너머로 부모님의 다정한 안부 목소리가 전해지지만 그래도 마음이 개운치 않습니다. 올 추석 정말 내려가면 안될까요. 오랜만에 엄마도 보고싶은데.

깊어가는 고민에 완도군이 나섰습니다. '이동 멈춤' 운동을 전개하면섭니다. 올 추석 귀성객 방문은 물론 역귀성을 떠나는 군민 모두 이동을 멈춰달라는 간절한 호소가 바탕입니다. 이유 또한 명확합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부디 조심해달라는 겁니다.

완도군이 이처럼 부산스러운데는 '섬'이라는 특성과 지역민 3분의 1이 노년층인 점이 맞물려섭니다. 2016년 기준 관내 5만2천668명의 군민 중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수는 1만5천623명에 달합니다. 특히 배를 타고 들어가야만 하는 완도군 노화읍의 경우 이곳에 사시는 어르신들 수가 1천620명에 달합니다. 노화읍은 완도군내 3번째로 어르신 인구비율이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코로나19가 자칫 섬에 퍼진다면, 그것도 질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많은 곳이라면 어떻게 될까요. 완도군이 코로나19에 몸서리를 치는 이유는 바로 여기있습니다. 당장 지난 8월 중순 완도군 여서리(여서도)의 사례가 떠오릅니다. 완도항에서 배를 타고 세시간 떨어진 이곳에 100여명이 넘는 낚시꾼들이 광복절 연휴에 몰렸다는 내용입니다. 이후 여서도는 불안 끝에 자체적으로 항구를 폐쇄했습니다. 현재 완도군이 벌이는 이동 멈춤 운동의 시발점입니다.

올 추석 귀경길에 대한 고민은 완도군의 결정에서 갈음됩니다. 불효자는 웁니다만 올 추석만큼은 불효가 아닙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전남권 의대 설립 물밑경쟁 본격화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 중인 순천대가 설립 논리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이미 의과대학 설립 용역을 마친 목포대와 함께 전남 동부권과 서부권의 ‘의과대학 설립’ 물밑경쟁이 본격화할 모양새다.

# 전남대 총장 선거 어떻게 돼가나

전남대 총장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8년만에 직선제로, 코로나로 사상 첫 온라인 투표로 진행되는 21대 총장선거는 5명이 입후보했다. 합동연설, 공개토론 등을 거쳐 23일 후보를 결정한다. 노출이 안돼 예측이 어렵단다. 면면과 공약을 살핀다. 

#북구, 누문동 뉴스테이로 하루 천만원 내나 안내나

광주 북구 누문동 일대 뉴스테이 재개발 사업에 대해 북구가 매일 1천만원의 배상금을 내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광주시 행정심판위원회는 지난 7월 조합이 북구청을 상대로 제기한 간접강제 신청에 대해 보류 결정을 최근 양측에 통보했다. 사연을 전한다.

# 광주전남 렌터카 사고 급증…청소년 무면허도

광주 도심에서 운전면허가 없는 고등학교 1년생이 렌터카를 몰다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며칠 전 목포에서도 7명의 사상자를 낸 유사한 사고가 일어난 바 있어 렌터카 대여 절차 시스템을 손 봐야한다는 지적이다. 사고경위를 추적한다.

# 광주 서강고 내년부터 ‘AI 융합 과목’ 가르친다

광주 서강고가 오는 2021년부터 교육과정 개편을 통해 인공지능 과목을 개설해 융합교육을 실시한다. 기존과목에 더해 인공지능 기초, 수학, 빅데이터 분석, 수리와 인공지능, 정보과제연구 등이 신설할 예정이다.

# 전남대 국어문화원 우리말 지킴이 역할 ‘톡톡’

한글날인 10월 9일은 국경일이다. 574돌 한글날을 맞아 전남대 국어문화원이 ‘광주시민 우리말 겨루기 한마당’과 국어문화 참여행사인 ‘우리말 큰잔치’를 여는 등 ‘우리말 지킴이’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행사를 소개한다.

# 광주FC, 오심 논란 속 마지막 홈경기 패배

광주FC가 핸드볼 파울 논란 속에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서 패배했다. 상주 상무전으로, 7경기 무패행진은 여기서 멈추었다. 경기후 박진섭 광주 감독은 “마지막 홈경기에서 이기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