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또 '코로나 도화선' 될라

입력 2020.09.16. 14:50 수정 2020.09.16. 14:50 댓글 0개
광주시, 타지역 방문 자제 요청
8·15 서울집회 관련 92명 확진
관련 보수단체 없으나 바짝 긴장
정 총리 “법과 원칙따라 단호 대응”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퇴진 8.15 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0.08.15. myjs@newsis.com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강행 방침과 관련해 정부가 엄정대응 방침을 시사한 가운데 광주시가 불법집회 및 타지역 방문 등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개천절에 집회를 연다는 보수단체는 자유연대,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우리공화당 천만인무죄석방 운동본부로 파악되고 있다.

이중 광주시 등록 시민사회단체 711개 가운데 이들과 관련된 등록단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지난 8·15 서울 도심 집회 관련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92명에 달해 광주시와 방역당국은 이번 개천절 집회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광주시에 등록된 시민사회단체에 '집합금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와 '추석 연휴 집에서 보내기 범시민 운동' 동참을 요청했다.

14일에는 광주 전세버스 운송사업조합 35개사(946대)가 서울 개천절 집회 임차와 운행거부를 선언한바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최근 닷새간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이하로 떨어지는 등 다소 진정국면을 보이고는 있으나 조금만 방심하면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할 수 있다"며 "시민 모두가 엄중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불법집회 및 타지역 방문 등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계획을 언급하며 "지금이라도 철회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484명이다. 16일 오후 2시 현재 광주지역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