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3천만명 백신 물량 구체화 아직···안전·유효성 입증 먼저"

입력 2020.09.16. 13:05 댓글 0개
중국 긴급사용승인에도 "추가 검토 진행돼야 확보 추진"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차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09.16.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중국 정부가 자국 제약회사들의 백신 후보물질을 임상이 끝나기 전 투여할 수 있도록 긴급 사용승인을 내렸지만 국민 3000만명분 백신 확보 계획을 밝힌 한국 정부는 안전성과 유효성 확인이 먼저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협의 진행 상황을 묻는 말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백신은 다른 의약품보다 훨씬 더 안전성에 대한 검증이 쉽지 않은 의약품"이라며 "현재 중국 제약사가 개발 중인 백신에 대해서는 아직 안전성과 유효성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자국 바이오 제약업체 시노백과 중국의약집단(시노팜)의 백신 후보물질들에 대해 임상 3상이 끝나기 전에 투여할 수 있도록 긴급 사용승인을 내린 상태다. 시노백은 직원과 직원 가족 등 3000명이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한국 정부는 국민 60%에 해당하는 30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기로 하고 선구매 계약에 필요한 예산 1723억원을 질병관리청에 이관했다.

우선 확보를 위해 정부는 국제 공조 기구인 코박스(COVAX Facility)는 물론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전세계 제약회사 등과 접촉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제약회사 등의 백신의 경우 긴급 사용승인까지 내려졌지만 아직 접종에 따른 부작용 등 안전성과 백신 효과성 등에 대한 검토 내용을 아직 확인하지 못한 만큼 추가 검토가 우선이라는 게 정부 입장이다. 방역당국은 줄곧 백신 접종을 서두르기보다 다른 나라 등의 안전성과 효과성 등을 검토한 뒤 접종을 시작하겠다는 태도를 유지해왔다.

김 총괄대변인은 "구체적인 검토가 아직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그 검토가 진행돼야 추가적인 확보 물량에 포함시킬지 여부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3000만명분의 구성, 소위 포트폴리오를 확정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다양한 개발 제약사들과 협의를 구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