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국무 "이란 무기금수 연장 꼭 한다"...이란 "경제적 테러"

입력 2020.08.14. 23:18 댓글 0개
폼페이오 "모든 외교적 수단 동원할 것"
안보리, 연장안 표결 결과 발표 예정...中·러 반대로 부결 예상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란 무기 금수 연장을 위해 가능한 모든 외교 수단을 동원하겠다며 국제사회에 지지를 촉구했다.

AP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오는 10월 만료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이란 무기 금수 조치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 최대 테러리즘 후원국이 무기를 사고 팔도록 허용할 순 없다. 그 건 미친 짓"이라며 "전 세계에 우리와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 무기 금수 조치가 만료되지 않도록) 외교적 수단 안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리는 전날 이란에 대한 유엔의 무기 금수 연장안을 표결에 부쳤다. 결과는 14일 추후 나올 예정인데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부결 전망이다.

이란 외무부는 미국의 움직임을 '경제적 테러리즘'이라고 규탄했다.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2015년 이란과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을 체결한 뒤 2020년 10월 대 이란 무기 금수를 해제하는 안보리 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은 그러나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JCPOA를 탈퇴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무기 금수 조치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핵협정 이후 철회한 이란 제재를 전면 복원하는 '스냅백(snapback)'을 가동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JCPOA의 다른 참가국들은 미국이 협정에서 탈퇴했으므로 스냅백을 가동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자신들이 협정의 원년 참가국이자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그럴 권한이 있다고 반박했다.

국제사회에서는 무기 금수 조치를 연장할 경우 이란이 JCPOA에서 완전히 탈퇴하고 핵무기 개발에 다시 속도를 낼 수도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