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브닝브리핑] "우려했던 일이 결국"

입력 2020.08.12. 17:02 수정 2020.08.12. 17:02 댓글 0개
호우 피해를 복구중인 모습. 사진=무등일보DB

"정쟁"

책임을 키워드로 다뤘던 지난 이브닝브리핑(8월 11일 자). 내용 중 정쟁의 대상이 될까봐 우려스러웠던 섬진강 홍수 사태가 끝내 지역민들에게 상처를 주고야 말았습니다. 4대강 사업 운운하며 여의도가 입씨름을 벌이는 이 상황. 지역민들에게 득이 될 것이 전혀 없다는 지역 자치단체장들의 성명이 발표됐습니다.

자치단체장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자연재해보다는 인재에서 비롯된 대형 참사로 여기고 있습니다. 댐 등 관리 기관이 선제적 방류 대신 담수를 고집한 끝에 나타난 결과라는 겁니다. 또 정치권의 4대강 사업을 둔 입씨름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섬진강 물길은 1965년 섬진강 댐 준공 이후 본류의 정반대인 김제평야로 흘러들어가게됐다"며 "폭우가 집중되는 하절기면 댐 방류랑에 촉각을 기울인다. 이렇게 살아온지 55년이다"고 꼬집었습니다.

재난이 정쟁의 도구로 쓰여온 역사는 참 유구합니다. 멀리가지 않아도 당장 현재진행형인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드러납니다. 중국인 입국금지, 긴급재난지원금, 기본소득, 하다못해 우한폐렴 등 명칭을 둔 정쟁까지. 태클을 수도 없이 걸 수 있는 소재들입니다.

수해민들에게 절실한건 빠른 복구와 대책마련입니다. 하세월 지난 일을 둔 정쟁은 애꿎은 '탓'만을 위한 소모적인 행위입니다. 일갈과 충고에도 정쟁은 진행중입니다. 정적에게 책임을 물리려는 무리한 시도가 재난상황을 왜곡하고 있습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 재난지원금 현실화 …2배 인상

전남 구례 등 8개 시·군 2개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당정청은 12일 전남과 경남 지자체의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신속히 결정하기로 했다. 또 1995년 책정돼 현실성이 떨어지는 재난지원금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 수마 지난 자리 ‘소들의 이야기’ 가슴 뭉클

최악의 수마가 할퀸 전남도 곳곳에서 홍수 끝에 고립되거나 주인을 잃은 소들의 사연이 연일 화제다. 구례에서 타지까지 수 십㎞를 발버둥치다 구조되거나, 옥상 사투 끝에 쌍둥이를 낳은 소 이야기까지 우리들의 가슴을 시리게 한다.

# 골치아픈 농성지하차도, 이번 폭우엔 끄떡 없었다

비만 오면 상습 침수돼 교통 통제 등의 불편을 야기했던 광주 서구 농성지하차도. 최근 5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에는 잠기지 않고 정상적으로 운영됐다. 왜 일까. 구조개선사업 덕이란다. 어떻게 했는지 취재했다.

#‘외면받은 독립운동가’ 장재성 선생에 시민 서훈패

정부가 독립운동가 고 장재성 선생에 대한 독립유공자 서훈을 외면하는 것을 두고 시민들이 서훈패를 올려 뜻을 기린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75주년 광복절인 오는 15일 서훈패 증정식을 갖는다. 뭔가 뒤틀린 느낌이다.

#“‘춘향골’ 남원을 주제로 글 쓰는 작가 되세요”

전남대가 작가를 꿈꾸는 시민들을 위한 무료 인문학 강좌를 연다. 전남대 도서관은 오는 9월 4-11월11일까지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춘향전’의 무대인 남원을 탐방하고 강의, 글쓰기도 병행한다.

# 광주도 테슬라 등 수입 전기차 급증

테슬라를 비롯한 수입 전기차 등록이 급증하고 있다. 광주는 7월 20일까지 지원금 받은 전기차가 모두 506대. 수입 전기차는 160대로 이중 테슬라가 133대. 지원금은 얼마이고, 수입과 국산차의 차이는 무엇인지 알아본다.

# KIA 양현종, 부활했다

양현종이 부활했다. 11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동안 5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 1자책점 호투를 펼치며 7승(6패)째를 달성했다. 역대 5번째 1천600탈삼진 기록. 웃으며 마운드를 내려왔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