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제유가, 美경기대책 진전 기대에 상승 마감...WTI 1.7%↑ 브렌트 0.6%↑

입력 2020.08.05. 06:26 댓글 0개
금 시세, 국제정세 악화·달러 약세에 7거래일 연속 사상최고치 경신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국제 유가는 4일(현지시간) 미국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합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 관측이 커지면서 상승 마감했다.

미국 원유재고량이 감소하고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사고로 수천명의 사상자가 났다는 소식에 지정학적 우려가 증폭한 것도 매수세를 유인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일 대비 0.69달러, 1.7% 올라간 배럴당 41.70달러로 거래를 끝냈다.

3거래일 연속 오르면서 7월21일 이래 고가권에 진입했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9월 인도분은 전일보다 0.28달러, 0.6% 상승한 배럴당 44.43달러로 폐장했다. 지난 3월6일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상원 민주당 지도부가 코로나19 대응 경기대책을 둘러싼 백악관과 협의가 여전히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적절한 방향으로 가기 시작했다고 밝힌 것이 투자심리를 부추겼다.

에너지 정보국(EIA)이 5일 주간 원유재고 통계를 발표하기에 앞서 시장에선 원유와 휘발유 재고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베이루트 대형 폭발은 아직 원인 불명이지만 중동에서 원유 생산과 수송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계감에 매수를 불렀다.

뉴욕 금선물 시세는 미중대립 격화 등 국제정세 악화를 배경으로 사흘째 뛰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 중심 12월물은 전일에 비해 34.7달러, 1.7% 크게 뛰어오른 온스당 2021.0달러로 장을 끝냈다.

시간외거래에선 일시 온스당 2027.3달러까지 치솟아 7거래일 연속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 장기금리가 장중 5개월 만에 저수준으로 떨어짐에 따라 금리가 붙지 않는 자산인 금에 투자가 몰렸다.

외환시장에서 달러 약세가 커지면서 달러 대체 투자수단인 금에 자금이 유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