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잔디 냄새만 맡아도 좋아" 관중으로 생기 찾은 축구장

입력 2020.08.01. 21:18 댓글 0개
프로축구, 1일부터 유관중…경기장 수용 규모의 10%로 입장 제한
두 좌석 또는 1m 이상 떨어져 앉아…취식 금지
[서울=뉴시스]1일 유관중으로 전환한 K리그 탄천종합운동장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3개월 만에 생기가 돌았다. K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딛고 1일부터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유관중 체제로 전환했다.

FC서울-성남FC의 경기를 포함한 K리그1(1부리그) 3경기와 제주 유나이티드-전남 드래곤즈의 경기를 포함한 K리그2(2부리그) 3경기, 총 6경기가 열렸다.

5월 개막 이후 무관중으로 운영했던 K리그는 이날부터 경기장 수용 규모의 10%를 상한선으로 해 관중을 입장하게 했다.

서울-성남의 경기를 앞둔 탄천종합운동장은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찾은 팬들의 안전을 위해 여러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탄천종합운동장의 관중 입장 제한 10%는 1427명이다. 성남 관계자는 "좌석간 두 칸씩 떨어져 앉아야 해서 실제로는 10%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전 좌석은 지정좌석제로 운영되며 좌석간 거리두기의 최소 기준은 '전후좌우 두 좌석 또는 1m 이상'이다. 착석한 관중 사이의 거리를 최대한 멀게 해 신체접촉이나 비말 분산 등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관중들은 일행이 있어도 떨어져 앉으며 지침에 잘 협조했다.

[성남=뉴시스]유관중으로 전환한 프로축구 K리그 탄천종합운동장을 찾은 팬들. fgl75@newsis.com

성남 구단은 평소의 2배가 넘는 87명의 경기장 진행요원을 배치했다. 평시에는 40명, 무관중 체제에서는 60여명을 배치했다.

여전히 감염 우려가 높은 만큼 관중들이 방역 지침을 철저히 따를 수 있도록 많은 인원을 배치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

팬들의 표정은 밝았다.

성남시 수정구에서 온 박정민(21)씨는 "매년 축구장에 오는데 그동안 못 오다가 오랜만에 오니 색다르다. 잔디 냄새만 맡아도 좋다"며 "무관중 경기로 열릴 때, 몰래 어디서 볼까도 생각했지만 꾹 참았다"고 했다.

또 "(체온 검사와 QR코드 인증 절차를 거쳐도) 입장 대기에 5분밖에 안 걸렸다"며 원활하게 입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강남구 세곡동에서 온 김모(40)씨는 "항상 시즌권자였다. 그동안 축구를 볼 수 있는 곳은 텔레비전밖에 없지 않았나. 중계로 봤지만 많이 답답했다. 축구장에 와서 전체적으로 전술을 보곤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많이 답답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1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전북 현대모터스와 포항 스틸러스 경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미뤄진 무관중 경기를 처음으로 관중들이 참여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0.08.01.pmkeul@newsis.com

팬들은 입장시 줄 간격을 최소 1m 이상 유지하며 지침을 잘 준수했고, 마스크도 빠뜨리지 않았다.

당분간 원정 응원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다수의 팬들이 장시간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추가 감염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경기는 윤주태의 멀티골을 앞세운 서울이 2-1로 승리했다.

사퇴한 최용수 감독의 후임으로 서울을 이끈 김호영 감독대행은 경기 후, "관중들이 들어와서 같이 호흡하는 게 좀 더 신나는 게 사실이다. 어서 코로나19 국면이 가라앉아 많은 관중들이 와서 즐기는 상황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오늘 홈 경기로 홈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날이었는데 승리를 안겨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