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목포시민 74% '세월호 선체 고하도 거치' 찬성

입력 2020.07.28. 11:15 댓글 0개
1만3092명 설문조사…안전교육, 기억·추모공간 조성 희망
[목포=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닷새 앞둔 12일 희생자 가족들이 전남 목포시 달동 목포신항만에 직립 거치된 세월호 선체를 바라보고 있다. 2020.04.12.wisdom21@newsis.com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목포시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세월호 선체의 고하도 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시는 세월호 선체의 고하도 거치와 관련, 시민·사회단체·유관기관·학생·일반시민 등 1만3092명(시 인구의 5.8%)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찬성 74%, 반대 26%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8일간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실시됐다.

세월호 선체 고하도 거치를 찬성하는 이유로는 생명·안전·교육 공간 조성, 새로운 관광자원 활용, 선체 인양 인근지역 순으로 조사됐다.

또 고하도에 거치 시 역점을 두고 조성돼야 할 부문으로는 안전교육·체험 인프라 확충과 추모·기억공간으로 조성, 고하도 연계개발 등이 꼽혔다.

현재 세월호 거치 후보지로는 목포와 진도, 안산, 제주, 인천 등 5곳이 거론되고 있다.

이 중 목포신항 배후부지인 고하도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인근이 가장 유력한 장소로 꼽히고 있다.

4·16재단에서도 유가족의 의견수렴을 거쳐 세월호 거치장소로 목포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세월호 선체 고하도 거치에 대한 시민의 긍정적인 의견을 알게 되었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정부에 전달해 고하도로 확정될 경우 시설 조성에 시민의견이 반영되도록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목포=뉴시스] 목포 고하도 세월호 선체 거치 예정부지. (사진=목포시 제공) 2020.07.28. photo@newsis.com

정부는 세월호 선체 거치장소에 1500억원 이상을 투입해 국민 안전교육·체험시설과 전시공간 등을 조성하고 인근은 주변환경과 잘 어우러지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선체 원형은 복원해 물 위에 띄우는 형태로 전시하고 선체 일부는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해 방문객들에게 안전에 관한 교훈을 줄 수 있는 시설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시설 설치와 운영은 국가가 직접 추진해 시의 재정 부담이 없다"면서 "고하도에 안전체험시설과 공원이 조성돼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4년 참사 이후 3년만인 2017년 3월 모습을 드러낸 세월호는 목포신항으로 옮겨져 현재까지 거치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