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印 정상 "북한 핵포기 하도록 최대한 압력 촉구"···대중 견제 공조 확인도

입력 2017.09.14. 18:5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인도를 방문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4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만나 북한이 핵과 탄도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도록 최대한 압력을 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NHK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4시 직전부터 1시간여 동안 구자라트 주 간디나가르 국제회의장에서 모디 총리와 10번째 정상회담을 갖고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에 핵과 탄도 미사일 포기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히 전면적으로 이행해 압력을 최대화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탄도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강행하는 북한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난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응을 취하겠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국제사회 전체가 확실히 이행해 북한의 정책을 변경시켜야 한다는 것을 세계에 호소하기로 모디 총리와 완전 일치를 보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갈수록 불투명해지는 국제정세 속에서 강고한 일본과 인도 관계가 지역의 질서를 지탱하는 기반이다. 모디 총리와 손을 잡고 아시이 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주도하겠다"고 강조, 해양 진출을 확대하는 중국을 겨냥해 양국이 협력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모디 총리도 "일본과 인도가 양국 간 관계에 한정하지 않고 국제적인 의제에도 협력을 긴밀히 하고 있다"며 대중 견제에 연대할 방침을 확인했다.

아울러 모디 총리는 양국의 원자력협정이 역사적인 협정이지만 청정에너지와 기후변동에 대해서도 협조하겠다고 언명, 일본과 어깨를 나란히 해서 국제 현안에 적극 대처할 생각임을 피력했다.

경제협력과 관련해 아베 총리는 인도 측에 1900억엔(약 1조9282억원)의 차관을 제공키로 약속했다. 인도는 이중 1000억엔을 일본의 신칸센 방식을 도입하는 뭄바이~아마다바드 고속철 건설에 투입한다.

앞서 모디 총리는 전날 공항에 도착한 아베 총리를 직접 맞이하는 등 친분을 과시했다. 아베 총리의 첫 일정으로 모디 총리의 고향인 구자라트 주 아마다바드를 방문했다.

yjjs@newsis.com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