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경진 "공석 중인 방심위원 추천, 야당과 합의해야"

입력 2017.09.14. 17:43 수정 2017.09.14. 17:46 댓글 0개

공석 중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심의 위원 추천을 야당과 합의해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방심위는 방송과 정보통신 분야 심의를 담당하는 독립 민간기구인데 3개월째 심의 위원 자리는 공석”이라며 “공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14일 현재 방통심의위 방송분야 미처리 안건은 244건, 통신분야 미처리 건수는 무려 10만7000여건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방심위원은 직무 수행에 외압을 받지 않도록 법률로 신분을 보장받는다. 또 심의 위원은 시청자를 대신해 방송의 공정성과 공적 책임 준수 여부, 균형성 등을 감시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며 “심의 위원 구성은 대통령 3인, 국회의장 3인, 소관 상임위 3인 추천 의결을 통한 9인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대통령 추천 3인을 제외한 국회의장과 상임위 추천 6인에 대해 각 당의 합의가 되지 않고 있다”며 “각종 불법 정보와 사이버 범죄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방통심의위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사이 모든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부·여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며 “국회의장 추천 몫 3인을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 그리고 국민의당으로 추천하라. 양당체제였던 지난 1기부터 3기(2008~2017년)까지 상임위 추천 몫은 여당 1인, 야당 2인이었다. 이번 상임위 추천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1인, 자유한국당 1인, 중립적 인사 1인 체계로 가면 된다”고 제안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hanmail.net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