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낙연 "류영진, 자유인으로 산 기간 길어…주시 중"

입력 2017.09.14. 17:29 수정 2017.09.14. 17:53 댓글 0개
송기석 "하루 빨리 자유인으로 돌아가게 해야"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살충제 계란 파동 대처에 이어 여름휴가 일정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대해 "이 분이 자유인으로 살아온 기간이 매우 길었구나 생각한다"고 아직 업무 적응 중이라는 논리를 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에서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이 류 처장 논란을 열거하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회통념상 적정 시점까지 업무를 최대한 빨리 장악해 주기를 기다리겠다고 했는데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며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질의에 나선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이 총리의 이같은 '자유인' 발언을 거론하며 "하루빨리 자유인으로 돌아가게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즉각 경질을 요구했다.

이 총리는 그러나 "기왕 업무파악을 서두르고 있는 것 같은데 조금은 더 기다려 보겠다"며 "그동안 체제의 잘못도 있었을 거고, 한 사람의 책임으로만 미루기엔 문제가 여러 군데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류 처장의 업무 능력에 대해선 "아쉬움이 꽤 많다"고 평했다.

한편 이 총리는 박 의원이 GMO(유전자 변형 농산물) 관련 질의를 진행한 뒤 "답변 감사하다"고 말하자 질의가 끝난 줄 알고 국무위원석으로 돌아가려다 남은 질의에 답변을 하러 다시 나오기도 했다. 이 총리는 "아직 안 끝났다"는 박 의원 지적에 "빨리 들어가고 싶었던 모양"이라고 웃으며 답했다.

imzero@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