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당 "文정부, 北 800만 달러 지원? 국민 억장 무너뜨려"

입력 2017.09.14. 16:35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은 14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 규모의 지원 계획을 밝힌 데 대해 "국민의 귀를 의심케 하는 계획이자 국민의 억장을 무너뜨리는 계획"이라고 비난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안보 위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퍼주기 정책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의 원인이 되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김대중, 노무현 정부가 오늘날 우리의 운명을 한 치 앞도 알지 못하는 상황으로 만든 사실에 대한 뼈저린 반성조차 아직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드 임시 배치 등 국내의 따가운 여론에 떠밀려 대북제재 조치를 강구하는 듯 하더니 역시나 '페이크 모션'이었음이 분명해졌다"며 "세계가 등을 돌린 불량배국가에 대해 안보 위협의 최대 당사자인 우리 정부만이 무한 신뢰를 보이고 있는 형국을 국제 사회가 얼마나 비이성적인 상태라고 조롱하며 의구심을 보낼지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이 연일 도발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이때에 정상적인 국가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800만 달러 대북지원 계획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며 "정부의 이런 계획 발표는 안보불안에 하루하루 떨고 있는 우리 국민에 대한 심각한 '비인도적' 처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랑도 상대를 보아가며 하는 것이다. 모든 자원을 온통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쏟아 붓는 김정은 정권의 연명을 도와주는 것이야말로 북한 주민에게 가장 비인도적인 가혹한 처사"라며 "대통령은 더 이상 뒤로 숨지 말고 초유의 안보 위기 상황에서 이 정부가 가지고 있는 대북정책에 대한 속내를 이제는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lovelypsyche@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