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현대삼호중 용접장인들 10년째 학생들에 재능기부 '화제'

입력 2017.09.14. 16:05 댓글 0개
기능장학습봉사회, 영암 구림공고·해남공고 찾아 용접기술 교육

【영암=뉴시스】박상수 기자 = 현장에서 습득한 기술을 10년째 학생들에게 재능기부를 하고 있는 용접 장인들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현대삼호중공업 기능장학습봉사회.
  
기능장학습봉사회는 현장 기능인력 중 경력이나 실력에서 최고봉에 오른 기능장 70여 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봉사서클이다.

이들은 지난 2007년 현대삼호중공업이 우수기능인력 양성을 위해 현장 직원들의 기능장 취득을 장려하면서 생겼다.

동호회는 지역을 위해 무언가 뜻 깊은 일을 해보고자 재능기부로 학습봉사를 추진했다.

매월 셋째주 토요일 회원들은 인근 고등학교를 찾아가 용접 등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했다.

교육 후에는 학생들과 식사를 함께하며 인생 조언 등 멘토로서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회원들은 회비를 모아 매년 한차례씩 학습봉사를 진행하고 있는 학교에 장학금을 기탁하기도 한다.

이렇게 학습봉사를 이어온 지 벌써 10년.

처음 봉사를 시작할 때는 실습 기자재가 없어 회사의 도움을 받았으나 지금은 자체 장비를 마련해 교육할 수 있을 정도로 사정이 나아졌다.

제자로 인연을 맺은 학생은 회사 직원으로 입사하기도 했다.

현대삼호중공업 기능장학습봉사회는 14일 학습봉사를 진행하고 있는 영암 구림공고와 해남공고 학생 70여 명을 회사로 초청했다.

조선 현장을 직접 눈으로 체험하고 기능인으로서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기능장학습봉사회 임인철 회장은 "학습봉사에 나선 회원들처럼 조선현장에서 기능 장인으로 성장하기까지 많은 세월과 남다른 의지가 필요하다"며 "학생들이 회사 견학을 통해 꿈과 희망을 키워 미래 조선산업을 이끌 동량으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parkss@newsis.com


사회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