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민단체, 5·18기념재단 검찰 고발

입력 2017.09.14. 15:56 댓글 0개
업무상 배임·업무방해·근로기준법 위반 등 혐의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5·18기념재단을 근로기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광주예술인단체총연합 등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업무상 배임·업무방해·근로기준법 위반 등 혐의로 5·18기념재단 이사장, 광주시 파견 공무원 등 9명을 이날 오전 광주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5·18기념재단은 특정인 자녀의 채용, 사료 기증과 관련한 불투명한 금액 산정, 직원들에 대한 노동 탄압과 무분별한 계약직 남용, 상식에 어긋나는 업무 위탁·사업 방식으로 인한 특정인의 편익, 공무원의 시간 외 수당 관련 업무상 배임 등의 의혹을 사고 있다"며 "지난 1월부터 재단의 혁신과 정상화를 촉구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재단은 이사장과 상임이사의 사퇴를 거부했고, 시민사회와의 합의를 무시하고 자체적으로 재단 발전을 위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재단 이사회는 광주시 감사에 따른 징계 요구에도 응하지 않는 등 광주시민과 광주시의 요구를 무시하는 행태를 보여왔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광주지역 시민사회는 재단의 대표성을 인정할 수 없고, 재단에 이사를 파견하는 것은 물론 제반 사업을 중단키로 했다"며 "5월 정체성을 새롭게 확립하는 재단의 혁신과 정상화는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다. 고발 조치는 재단 자체 혁신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내린 결단으로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sdhdream@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