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지원 "北도발 제재와 별개로 인도주의 지원은 재개해야"

입력 2017.09.14. 15:49 댓글 0개
"北 4차 핵실험 전까지는 이명박근혜 정부도 지원"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통일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무모하고 계속되는 도발에 대한 제재와는 별개로 인도주의 지원은 재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가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라고 이의를 제기한 직후여서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통일부의 지원이) 아직 최종 결정되진 않았지만 작년 1월 북한 4차 핵실험 전까지 이명박근혜 정부에서도 인도주의적 지원은 계속 해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도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지원을 투명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 핵·미사일 문제, 망사가 된 인사, 주변 외교, 대북 인도주의 지원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만사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셔야 한다"고 촉구한 뒤 "대화를 거부하는 것은 하수"라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유엔 산하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안 대표는 이날 전북 김제 한 농장에서 농촌 일손 돕기 활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정권과 무관하게 모자보건사업에, 특히 인도적 지원을 하는 원칙에는 동의한다"면서도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선 의문이 남는다"고 말한 바 있다.

imzero@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