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조선대 이사회 파행… 법인 이사장실 재점거 농성

입력 2017.09.14. 15:32 수정 2017.09.14. 15:37 댓글 1개
구성원들 “2기 이사회 퇴진하고 임시이사 파견하라”

조선대 법인 3기 이사회 구성을 둘러싼 갈등이 7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조선대 구성원들이 2기 이사회 퇴진을 요구하며 법인 이사장실 재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오는 25일 교육부 산하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2기 이사회가 요구한 개방이사 파견과 대학 구성원들이 주장하는 임시이사 파견을 놓고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대 제2기 이사 퇴진 및 국민공익형이사회 실현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조선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기 이사들의 전원 퇴진 없이는 대학의 미래가 없다”며 이사장실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범대위는 “민립대학인 조선대의 설립역사를 왜곡하고 전대미문의 부패경영으로 퇴출된 구 경영진의 복귀를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민주적 임시이사가 파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범대위는 “교수평의회, 총학생회, 직원노조, 총동창회 등 대학 제 단위와 지역 시민단체가 이번 농성을 통해 모든 사립대학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초석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며 “학내 갈등을 조장하고 대학을 파국으로 몰고가는 2기 이사들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선대 학장협의회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이사회가 이사회 파행운영의 책임을 총장과 대학 구성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2기 이사회를 비판했다.

조선대 법인 이사회 구성을 둘러싼 학내 갈등은 올해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 2월 임기가 종료된 2기 이사회는 후속 이사 선출 추진 과정에서 대학 구성원들과 이견을 보이기 시작했다. 기존대로 이사 9명(개방이사 3명, 구재단 측 이사 3명, 교육부·학교 측 이사 3명)을 선임해야 한다는 이사진 측과 공익형 이사제 도입해야 한다는 학내 구성원들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양측의 주장은 팽팽히 맞섰고 이사회 구성 선결 조건인 개방이사 3명에 대한 선임 절차는 반년이 넘도록 단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

그 사이 학내 구성원들은 2기 이사회 퇴진 천막농성, 이사장실·사무처장실 등 법인 관련 사무실 점거에 돌입했고 급기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과 함께 범시민대책위까지 출범했다. 주현정기자 doit850@gmail.com

사회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