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고향 품에 안긴 '나주 신촌리 금동관' 출토 100주년 특별전 열린다

입력 2017.09.14. 15:34 댓글 0개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영산강 고대문화를 상징하는 전남 나주 반남면 신촌리 고분군에서 발견된 '국보 295호 금동관' 출토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이 열린다. 

국립나주박물관은 나주시와 공동으로 '신촌리 금동관, 그 시대를 만나다' 특별전을 9월19일부터 내년 1월7일까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촌리 금동관은 일제 강점기인 1917년 12월23일 조선총독부 조사원 야스이 세이이쓰(谷井濟一)가 조선인 인부들을 재촉해 신촌리 9호분에서 출토했다.

막강한 권력을 가진 지배자의 상징인 금동관은 한반도에서는 보기 드문 모양의 고분 속 대형 독널 안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금동관을 비롯해 주목받을 만한 문화재들이 출토됐지만 암울한 식민지 시대 상황에서 환영 받지 못하고 곧바로 고향 나주를 떠나 경성(京城)으로 옮겨졌다.

이후 100년이 지난 나주 신촌리에는 국립나주박물관이 세워지고, 고향을 떠났던 반남 고분군 문화재들이 한 자리에 다시 모이게 됐다.

국립나주박물관과 나주시는 100년 전 다하지 못한 환영행사로 그 시대를 조명하는 특별전을 마련했다.

총 4부로 구성된 특별전은 100년전 발굴 당시 상황과 '금동관의 시대'를 재조명 한다.

제1부 '반남의 고분들'에서는 반남 고분군(사적 제513호)이 일제강점기 고적조사 대상에 포함된 배경과 발굴조사 과정을 소개한다.

제2부 '금동관, 첫 모습을 드러내다'와 제3부 '금동관, 그 시대를 만나다'에서는 한반도에서 제일 처음 출토된 금동관인 신촌리 금동관의 출토 모습과 같은 시기에 존재했던 40여점 이상의 타 지역 금동장식품들을 함께 전시해 화려한 고대 금속공예기술의 세계를 들여다본다.

백제 금동관인 '서산 부장리 금동관'과 신촌리 출토 금동신발과 유사한 '익산 입점리 금동신발', 가야의 '합천 옥전 용봉문환두대도', 신라의 '교동출토 금관' 등 당시 권력자들이 사용한 화려한 위세품이 전시 된다. 
  
제4부 '금동관, 사라지다'에서는 금동관의 시대가 저물고, 영산강유역 마한세력이 백제화 되는 과정을 다룬다. 마한과 백제지역의 금동관은 '신촌리 금동관'을 마지막으로 은화관식으로 변화한다.

'부여 능안골·논산 육곡리·나주 복암리 은화관식' 등의 유물로 영산강 유역 마한세력의 변화과정을 읽을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제3회 나주 마한문화축제와 함께 열리며, 11월17일에는 전시와 연계한 국제 학술심포지엄 '나주 신촌리 금동관의 재조명'이 개최된다.

lcw@newsis.com


생활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