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명예시민증 받고 있는 나고야 소송지원회

입력 2017.09.14. 15:22 수정 2017.09.14. 15:29 댓글 0개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 일본에서 수십년동안 활동한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나고야 소송지원회) 공동대표 다카하시 마코토(高橋 信·오른쪽)씨와 사무국장 고이데 유타카(小出 裕)씨가 14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세계인권도시포럼에서 광주 명예시민증을 받고 있다. 2017.09.14.

hgryu77@newsis.com

사회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