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당 "김명수 임명에 다양한 노력…秋, 광주일정도 연기"

입력 2017.09.14. 15:05 댓글 0개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채택을 위한 집중 관리에 나선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예정했던 광주 방문 일정도 연기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현재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인사청문결과보고서가 채택되고 있지 않은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내일(15일) 전남·광주 현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예산정책협의회를 연기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말 그대로 현역 의원들이 많이 가서 호남 의견을 듣고 예산 설명할 것하고 협의하려고 일정을 잡았는데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건이 처리 안 돼 국민들의 충격여파가 세지고 있다"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도 결정적인 결격사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보고서 채택을 안 하고 있고 국민의당도 마찬가지로 그런 양상을 띠고 있어서 야당을 배려한다는 취지를 담아 일정을 연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과 이것과는 관련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전까지는 야당에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는다는 상황이 있어서 당이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차원으로 일정을 연기한 것"이라며 "그 다음 진행은 원내 소관사항이기 때문에 여야 협상차원은 거기서 들여다봐야할 듯하다. 당 대표 일정 자체가 연기된 것은 김명수 인선에 있어 무엇보다 공백을 최소화시켜야한다는 절박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김명수 후보자 청문결과보고서 채택여부와 관련해 야당의 태도에 대해 저희가 논의를 한 뒤 다양한 노력들을 기울이겠다는 차원으로 보면 된다"며 "(국민의당의) 사과 요구는 다른 차원의 문제다. 당 대표 사과까지 요구하는 것은 조금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