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 나고야 강제노역 소송지원회 대표·사무국장 '광주명예시민'

입력 2017.09.14. 15:01 댓글 0개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일제강점기 때 강제노역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 일본에서 수십년동안 활동한 일본인 다카하시 마코토(高橋 信)씨와 고이데 유타카(小出 裕)씨가 14일 광주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광주시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2017세계인권도시포럼 개막식을 통해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나고야 소송지원회)의 다카하시 마코토 공동대표와 고이데 유타카 사무국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다카하시 마코토씨와 고이데 유타카씨는 1986년 아시아·태평양전쟁 말기 10대 초중반 어린 나이에 미쓰비시중공업 나고야항공기제작소로 동원된 여자 근로정신대 사건을 처음 알게 됐다.

이들은 도난카이(東南海) 지진 당시 목숨을 잃은 6명 유가족을 찾기 위해 1988년 처음 한국 땅을 밟은 뒤 본격적으로 진상규명에 매달렸다.

그해 12월 시민들의 성금을 모아 옛 미쓰비시 공장 터에 지진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비를 세웠으며 1998년 11월에는 소송을 뒷받침하기 위한 지원 조직으로 '나고야 소송지원회 만들어 강제노역 피해자를 도왔다. 

이어 1999년 3월1일 일본정부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나고야지방재판소에 손해배상청구소송 제기했다.

재판은 10년동안 진행됐고 피해자들의 소송비와 항공료, 체류비 일체를 지원까지 했지만 패소했다. 

법적 구제의 길이 모두 막혔음에도 이들은 활동을 지속했고 2007년 7월부터 현재까지 매주 금요일 나고야에서 미쓰비시 본사가 있는 도쿄까지 이동해 '금요행동'을 387회째 지속하고 있다.

윤장현 시장은 "국경을 뛰어넘어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나고야 소송지원회의 활동은 불의를 바로잡고 어려운 이웃을 외면하지 않았던 광주정신과 정확히 일치한다"며 명예시민증 수여배경을 밝혔다.

hgryu77@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