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고생 허벅지 만진 50대 학원강사 집행유예

입력 2017.09.14. 11:28 댓글 0개

【익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지법 형사6단독 정윤현 판사는 10대 여학원생을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학원 강사 A(52)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정 판사는 또 A씨에게 사회봉사 120시간과 성폭력치료강의 40시간 수강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중순께 학원 로비로 수강생 B양을 불러 "피곤하냐. 수업하니 힘드냐"고 말하면서 B양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2차례에 걸쳐 B양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 판사는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지만, 피해자의 피해 회복을 위한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yns4656@newsis.com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