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바이로메드, 루게릭병 예방·치료용 조성물 특허 취득

입력 2017.09.14. 11:12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코스닥 상장사 바이로메드(084990)는 '간세포 성장인자의 둘 이상의 이형체를 이용한 근위축성 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이번 발명을 활용해 ALS의 예방 또는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라면서 "이미 ALS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미국 임상1상에서 본 발명이 활용된 약물의 안전성을 확인했으며 투약 후 3개월째 환자의 일상생활 동작장애의 진행을 지연시키고 신체적 기능을 개선시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ephites@newsis.com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