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춘란 "사립유치원 불법휴업 엄정조치···관계부처·교육청 협조 필요"

입력 2017.09.14. 10:13 수정 2017.09.14. 14:33 댓글 0개
교육부,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대책협의 주재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4일 "사립유치원의 불법 휴업이 단행될 경우 관련 법령에 의거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복지부, 여가부, 시·도 교육청 관계자들을 소집해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관련 대책협의'를 갖고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차원의 엄정한 대응과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사립유치원의 불법 휴업 발표로 무엇보다 우선시돼야 할 유아들의 학습권이 침해되고 학부모들의 불편이 초래되는 사태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시·도 교육청에서는 국·공립유치원 및 초등돌봄교실과 연계해 ‘유아 임시 돌봄 서비스’체제를 구축하고돌봄이 필요한 유아가 최대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망 확보를 위해 여가부와 복지부 그리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여가부는 운영하고 있는 '아이돌봄서비스'를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주고, 복지부와 지자체는 국공립어린이집 및 지역별 육아종합지원센터를 개방해 돌봄이 필요한 학부모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교육부는 어떠한 상황에도 학부모가 불안해하지 않도록 관계부처, 시·도 교육청과 협업해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ositive100@newsis.com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