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동철 "與, 자신들은 옳고 반대하면 틀린 걸로 모는 선악 이분법"

입력 2017.09.14. 09:49 댓글 0개
"바른정당 소속 의원도 찬성표 던졌다고 해"
"文대통령이 부결 발단…입장표명 없어 유감"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김이수 부결 사태'로 인한 더불어민주당의 비난공세에 대해 "여당으로서 부결 책임을 조금이라도 모면해보고자 하는 얄팍하고도 졸렬한 면피용 마타도어"라고 역시 비난으로 응수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국민의당이 일찍이 자유투표 원칙을 천명한 것을 뻔히 알면서, 인사는 무기명 비밀투표란 사실을 알면서 부결 책임을 떠넘기는 건 적반하장을 넘어 비겁하기 짝이 없는 책임전가의 전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 표 단속을 제대로 하지 못한 민주당에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특히 "어제 제가 만난 바른정당 한 의원은 자신도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 찬성했고 당에도 사전에 얘기했다는 말까지 했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부결 책임론은 어처구니가 없다. 부결이 악이고 가결이 선인가"라며 "그러면 처음부터 표결은 왜 했나. 전제부터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자신들은 무조건 옳고 반대하면 모두 틀린 것으로 몰아붙이는 전형적인 선악의 이분법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고 힐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땡깡 발언' 등을 거론하며 "부결에 대한 모든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땡깡이니, 골목대장질이니,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과 궤변만 늘어놓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추 대표는) 또한 더 이상 형제정당이 아니라고 했다. 누구 맘대로 형제인가"라며 "백 번 양보해 그렇다고 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 번 해준 적 있나. 오만해도 이런 오만이 없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부결의 가장 큰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국민의당이 5대 인사배제 원칙 파기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13차례나 요구했지만 아직까지 묵묵부답"이라고 문 대통령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이) 국회 추천 몫 중 임기 1년짜리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를 지명함으로써 헌법에서 보장한 3·3·3 임명 원칙을 깨뜨려 4·2·3이 되고 만 것"이라며 "헌법정신을 훼손하면서 어떻게 헌법재판소의 독립성, 중립성, 사법개혁을 말할 수 있나"라고 재차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의 임명권 행사 자체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그런데 부결의 발단이 된 문 대통령은 잘못된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 어떤 책임 있는 입장표명도 없다. 매우 유감"이라고 질타했다.

imzero@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