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우원식 "野, 여소야대 근육자랑 말고 국민 기대 부합해야"

입력 2017.09.14. 09:21 댓글 0개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민의당 등 야당을 향해 "여소야대의 근육자랑 말고 국민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통과를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야당이 당리당략이 아닌 국민적 눈높이에서 결론을 낸다면 저와 같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권자인 국민의 기대에 부합하는 결론을 내달라"며 "(야당도) 대법원 장기공백이 가져올 사법공백을 잘 알 것이다. 하루속히 여야가 인사청문보고서 심사 및 인준안 통과로 국민에게 더이상 실망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김 후보자는 첫날과 똑같은 색깔론, 정치 이념편향, 소수자 혐오 속에서도 사법개혁의 소신과 철학을 시종일관 차분하고 정중한 태도로 일관되게 말했다"며 "병역비리,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등 도덕적 흠결이 없고 좌우가 아닌 아래로부터 국민 권리를 신장할 적임자"라고 규정했다.

이어 "최고 권력에 'No'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전관예우를 근전하고 관료화된 사법개혁 의지를 가지고 있다. 사법 독립성과 추락하는 국민적 신뢰를 회복할 적임자"라고 단언했다.

fullempty@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