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노벨상 수상 12人, 유엔에 로힝야족 사태 개입 촉구

입력 2017.09.14. 09:09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12명의 노벨상 수상자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로힝야족 사태 개입을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말랄라 유사프자이 등을 포함한 10명의 노벨평화상 수상자들과 생리의학상 수상자 2명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이번 서한에는 영국 버진그룹 회장 리처드 브랜슨, 미국 배우 포리스트 휘터커 등도 이름을 올렸다.

미얀마 이슬람 소수족인 로힝야족은 지난달 25일에 촉발된 폭력사태로 수백명이 사망하고, 약 37만명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월경했다. 앞서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이를두고 '인종청소'의 교과적 사례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사태를 끝내기 위해서는 유엔과 국제사회의 대담한 변화가 필요하다"며 "미얀마 정부는 국제적 지원과 재정지원이 로힝야족에 대한 정책에 달려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서한에 참여한 노벨평화상 수상자 데스먼드 투투 주교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국민의 존엄성과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보호하지 못하는 나라는 평화로운 나라가 아니며, 자유국가가 아니다"라며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이 다시 용감해지길 바란다"며 애둘러 로힝야사태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유사프자이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얀마는 로힝야족이 몇 세대에 걸쳐 살았던 곳이다. 미얀마가 그들의 나라가 아니라면 어디에 있다는 것인가"라며 "지난 몇 년동안 계속해서 이러한 비극과 수치를 비난해 왔다. 나는 여전히 나의 노벨평화상 동료인 수지가 나와 같이 행동하길 바란다. 세계가 기다리고, 로힝야족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얀마는 1980년대 후반 군부가 정권을 장악하면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잦았고, 이를 이유로 국제사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이후 총선을 통해 정권을 민간정부에 이양하면서 제재조치가 해제됐다.

한편 안보리는 이날 미얀마의 로힝야족 탄압을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미얀마 로힝야 위기가 '재앙(catastrophic)' 상황이 되고 있다면서,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족에게 법적 지위를 부여하라고 촉구했다.

jaelee@newsis.com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