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 신림·쌍문동,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입력 2017.09.14. 09: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서울 신림동과 쌍문동 일대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공급된다.

서울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신림동과 쌍문동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지는 신림동 75-6번지 일대(1575㎡)와 쌍문동 103-6번지 일대(1546㎡)다. 앞으로 이번 심의를 반영한 지구단위계획 변경만 결정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한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하게 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에서 역세권 민간토지에 용도지역 상향과 절차 간소화, 세제혜택 등을 지원하는 대신, 민간사업자는 주거면적의 100%를 공공 및 민간 임대주택으로 지어 시세보닺 ㅓ렴한 가격으로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해야 한다.

신림동 청년주택은 대지면적 1575㎡에 지하 4층~지상 20층 규모로 지어진다. 공공 33세대와 민간 179세대, 총 212세대로 계획됐다.

쌍문동에 공급되는 청년주택은 대지면적 1546㎡에 지하 5층~지상 17층 규모다. 공공임대 69세대, 민간임대 230세대 총 299세대로 지어진다. 전용 19.1㎡(공공·민간), 20.1㎡(민간), 20.87㎡(민간), 35.1㎡(민간) 등으로 구성된다. 이곳 일대는 지난 7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거쳐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가 상향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주택은 주변 시세보다 임대료가 저렴하고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되는 만큼 이 일대 청년을 위한 인프라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향후 해당 구청에서 건축허가 관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joo47@newsis.com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