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중생이 골든타임 심폐소생술로 아버지 살려

입력 2020.07.15. 10:11 댓글 2개
조대여중 1학년 박채이양 "학교에서 배운대로"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집안에서 쓰러진 아버지를 심폐소생술(CPR)로 신속히 구해 낸 광주 조선대학교 여자중학교 1학년 박채이(13)양.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 2020.07.15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의 한 여중생이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CPR)로 아버지를 신속히 구해 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조선대학교 여자중학교 1학년 박채이(13)양이 최근 의식을 잃고 쓰러진 아버지를 심폐소생술로 구해냈다.

박양은 지난 6일 오전 7시45분께 동구 산수동 자택에서 아버지가 고통스러워하며 쓰러지자, 곧바로 119에 구조를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당시 방안에 있던 박양은 아버지의 신음을 TV소리로 착각했으나 재차 들리자 곧바로 뛰어나와 거실에 쓰러진 아버지를 발견했다.

그리고는 아버지에게 다가가 가볍게 두드리며 "괜찮으시냐"고 반응을 확인한 뒤 큰 일이라고 판단하고는 지체없이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박양은 이어 가슴 중앙인 흉골 아랫쪽에 두 손을 포갠 뒤 깍지를 낀 다음 체중을 실어 가슴을 압박했다. 극도의 불안감 속에서도 '아빠를 살려야 한다'며 흉부를 압박하길 수 백번. 구조대가 도착했고, 아버지는 인근 조선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골든타임(5분) 안에 응급처치가 이뤄진 덕에 박양의 아버지는 72시간 만에 의식을 되찾아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박양의 아버지는 올해 나이 50세로 지병은 없으나 급격한 스트레스로 부정맥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숙박업을 하고 있는 그는 최근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이 급격히 줄면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딸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그는 현재 의식을 되찾아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박양은 교내 안전교육 당시 배운 심폐소생술이 기억 나 빠르게 조치할 수 있었다고 한다. 박양은 현재 학급 회장을 맡고 있고, 담임교사는 "제자가 자랑스럽다"며 엄지손을 치켜들었다.

박양은 "아버지가 조금씩 회복되고 계셔서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고, 박양의 어머니는 "아이 덕분에 살았다. 복덩이"라고 웃음지었다.

송호성 교장은 "가족과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교육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체험·실습 중심 응급처치 교육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동정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