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강 '냄새 원인물질'·낙동강 '총유기탄소량' 정수비용 지원

입력 2020.07.14. 10:00 댓글 0개
'한강 및 낙동강수계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한강 지오스민 및 2-MIB·낙동강 TOC 정수비용 지원
[하남=뉴시스] 한강수계 팔당호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한강 수도사업자는 냄새 원인물질 처리에 필요한 정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낙동강 수도사업자도 총유기탄소량(TOC)이 일정 기준 등급을 초과할 경우 정수 비용을 지원받는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한강수계 상수원 수질 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과 '낙동강수계 물관리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1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두 시행령 개정안은 일주일 뒤인 21일 공포 후 즉시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수도사업자의 정수장 운영비용의 일부를 기금으로 지원해 사업자의 비용 부담을 덜고 수돗물 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안에 따라 환경당국은 한강 원수(原水)에 포함된 냄새 원인물질을 정수하는 데에 필요한 비용을 일반수도사업자 27개 정수장에 지원한다.

수도사업자는 지오스민과 2-메틸아이소보르네올(2-MIB·2-Methyl isoborneol)이 주간 평균 농도가 원수 1ℓ당 0.02㎍을 초과할 경우 정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지오스민은 흙냄새, 2-MIB는 곰팡내를 일으키는 물질이다. 남조류와 방선균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주로 하절기에 많이 발생한다. 이들 물질은 고도정수처리공정 시 90% 이상 제거된다.

당국은 그간 조류경보 기간에만 조류 제거에 필요한 정수 비용을 지원해왔지만 개정안에 따라 냄새 원인물질 정수 비용도 지원하게 된다.

한강에서는 최근 3년간 냄새 원인물질 추세를 고려할 때 약 17억원의 추가 지원이 예상된다.

[대구=뉴시스] 대구광역시 고산정수장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낙동강에서 총유기탄소량이 '약간 좋음' 등급을 초과(월평균 1ℓ당 4㎎ 이상)할 경우 12개 수도사업자에게 정수비용을 지원해야 한다.

물 속 탄소의 양을 나타내는 총유기탄소량은 난분해성 유기물질 측정에 용이하다. 물 속 유기물질이 많을수록 탄소량이 많아지면서 총유기탄소 농도도 높아지는 특성이 있지만, 이는 고도정수처리공정으로 제거된다.

환경당국은 그간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 월평균 1ℓ당 3㎎ 초과 ▲과불화화합물 월평균 농도 1ℓ당 0.07~0.48㎍ 초과 ▲조류경보 발령 시 등에만 정수 비용을 지원해 왔다.

낙동강의 최근 3년간 총유기탄소량 추세를 고려하면 29억원 정도가 추가 지원될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본류에서 취수해 수돗물로 공급하는 지역이 많은 낙동강 유역의 특성을 고려했다. 당국은 이번 지원 확대로 낙동강 유역 수돗물의 안전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