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베, 17일 한국·중국 등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결정할 듯

입력 2020.07.14. 09:09 댓글 0개
17일 아베, 대책 본부 회의에서 한중 등 10개국 대상국에 추가 결정
공항 등에 PCR 센터 설치, 검사 능력 확충
[도쿄=AP/뉴시스]지난 9일 일본 도쿄 시부야의 횡단보도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건너고 있다. 2020.07.14.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17일 한국 등 10개국에 대한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협상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首相) 총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본부 회의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 체재 확충과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국가 추가를 결정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이미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는 협상에 들어간 상태다. 17일에는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2탄으로서 한국·중국·대만 등 10개국을 추가로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0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가까운 시일 내 아베 총리가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한국과 중국 등 10개국과 비즈니스 목적 왕래 재개 협상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에서는 PCR 검사 능력 부족이 다른 국가와의 비즈니스 왕래 재개에 걸림돌이 되어왔다. 출·입국시 요구되는 PCR 음성 확인서를 위한 검사 체재가 부족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9월 하네다(羽田)·나리타(成田)·간사이(関西) 등 3개 공항에 '비즈니스 도항자 PCR 센터(가칭)'을 설치할 계획이다. 해외 입국자를 위해서는 해당 센터에서 하루 총 6000명이 검사가 가능하도록 한다. 기존 공항 검역소에서도 4000명으로 검사 수용 능력을 끌어 올려, 하루 총 1만 명의 일본 입국자가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해외로 출국하는 일본인을 위해서는 하네다·나리타·간사이 등 3개 공항 외에도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중심부 등 5개 곳에 PCR 센터를 설치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 하루 총 PCR 검사 능력은 3000건이다. 하네다공항 500명, 나리타공항 700명, 간사이공항 600명, 도쿄 800명, 오사카 400명 등이다. PCR 센터 설치 이전에는 해외 출국자를 전문으로 진료하는 민간 병원에서 개별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순차적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해 왔다.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고 있는 국가는 지난 1일 기준 129개국·지역이다. 주요 20개국(G20)의 모든 국가가 포함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