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근로자 55% "여름철 냉방병 경험···감기·근육통으로 집중력 떨어져"

입력 2020.07.13. 00:00 댓글 0개
근로자 62.4%, 눈살 찌푸려지는 여름철 근무 복장 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근로자 두 명 중 한 명은 여름철 사무실·근무지 냉방으로 인해 냉방병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근로자 719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냉방병'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55.1%가 ‘여름철 사무실·근무지 냉방으로 인해 냉방병에 걸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냉방병에 걸린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알바생 50.9%, 직장인 60.6%로 직장인이 10%P가량 높게 나타났다.

이들 근로자들이 겪은 냉방병 증상으로는 콧물, 기침 등 감기(59.1%)와 두통(56.8%), 오한, 발열, 몸살(40.4%), 손발 등 신체에 냉기가 오름(31.3%)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냉방병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집중력이 떨어지는 수준(58.3%)’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살짝 추운 정도로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23.7%)’, ‘감기, 근육통 등으로 병원에 다닐 만큼 안 좋았다(17.7%)’순이었다.

이어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체감하는 여름철 사무실·근무지 온도가 어떤지’ 묻자 ‘적정 수준이다’라는 답변이 48.5%로 가장 많았고 근로자 3명 중 1명인 35.5%는 ‘춥다(냉방이 심하다)’고 답했다. 반면 16.0%는 ‘덥다(냉방이 약하다)’고 답했다. ‘여름 실내 적정온도(26~28도)를 준수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근로자 중 57.0%가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전체 근로자 중 62.4%는 눈살이 찌푸려지는 여름철 민폐 근무 복장이 있다고 답했다. 먼저 이들 근로자들이 답한 남자 직원들의 여름철 민폐 근무복장은 ‘구겨지거나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51.4%)’과 ‘민소매 복장(40.8%)’, ‘반바지 착용(21.2%)’, ‘양말에 샌들(13.8%)’ 등이었다(복수응답).

여자 직장인들의 경우 ‘노출이 심한 복장(58.1%)’, ‘구겨지거나 냄새 나는 등 더러운 옷(30.7%)’, ‘너무 꽉 끼는 옷 착용(29.8%)’, ‘레깅스 착용(20.7%)’등이 여름철 민폐 근무복장으로 꼽혔다(복수응답).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