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대병원 극소저체중출생 환자 생존률 ‘전국 최고’

입력 2017.09.13. 15:42 수정 2017.09.13. 15:45 댓글 0개
환자 수 서울 제외 가장 많아 …사망률은 ‘최저’

전남대학교병원의 극소저체중출생아(출생체중 1천500g 미만) 입원환자가 서울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반면 사망률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극소저체중출생아의 주요 질환 이환율과 합병증 발생률도 전국서 가장 낮은 것으로 밝혔다.

13일 전남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센터가 한국신생아네트워크(Korean Neonatal Network·이하 KNN)의 최근 3년간(2013~2015년) 전국 60여개 의료기관에 입원한 극소저체중출생 환자 총 5천926명의 통계자료를 조사·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남대병원의 환자는 전체의 5.4%인 319명(2013년 106명, 2014년 95명, 2015년 118명)으로 서울지역을 제외한 전국 병원 중에선 가장 많았다.

이는 서울지역 4개 병원에 이어 다섯번째로 많은 수치다.

반면 극소저체중출생아의 사망률은 전남대병원이 전국 평균(13.4%)의 25% 수준 밖에 되지 않는 3.4%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특히 전남대병원의 최저 사망률은 ‘심각한 선천성 기형’ 환자의 비율(4%)이 전국 평균(3.5%)보다 높은 가운데 기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극소저체중출생아는 모든 장기가 완전히 제 기능을 발휘되지 못하는 미숙한 상태로 면역력 저하를 비롯해 호흡기·심혈관·신경·소화기·혈액 및 대사 등 모든 신체기관에 이상이 생길 수 밖에 없어 공기 누출 증후군·대량 폐출혈·폐동맥 고혈압·동맥관 결찰술·뇌실 내 출혈 등의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전남대병원의 주요질환 발생빈도는 최저 수준으로, 이중 괴사성 장염의 발생률은 3.1%로 전국 평균 6.4%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이같은 전남대병원의 성과에는 전문의의 직접치료를 통한 세밀한 의료서비스와 모든 의료진의 환자 정보 공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송은송 신생아집중치료센터장은 “전남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센터의 뛰어난 치료실적은 의료진 모두가 하나된 마음으로 환자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철저히 실행하고 있기에 가능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완벽한 진료로 극소저체중출생아들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9년 광주·전남 최초로 들어선 전남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센터는 현재 45병상 규모로 매년 극소저체중출생아 130여명을 포함해 고위험 신생아 1천여명을 치료하고 있다.

또한 매년 5월 병원에서 극소저체중출생아들의 모임인 ‘홈커밍데이’를 개최해 보호자간 정보교류와 친목도모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도철원기자 repo333@naver.com

생활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